사업구조재편및 창업2세간의 재산분할방침에 따라 지난7월 미원그룹에서
분리된 미원식품과 미원중기등 8개사가 상호변경작업을 진행중인 가운데 미
원의 일부직원들이 회사측에 미원식품이 조속히 상호를 바꿔주도록 요청해
달라는 내부 건의사항을 제출해 관심.
건의사항에 따르면 전분및 과당생산업체인 미원식품의 군산공장 폐수배출
문제로 최근 악화된 사회여론이 애꿎게 미원쪽으로까지 불똥이 튀고있어 해
당지역에서의 영업및 회사이미지 관리에도 적지않은 고충이 발생하고 있다
는 것.
이에따라 한뿌리기업이긴 하지만 이미 다른 길을 걷게된 미원식품의 잘못
으로 더이상 미원의 이미지가 훼손되기전에 회사이름을 빨리 바꾸도록 정식
요청하는 것이 좋겠다는게 주된 내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