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오후 5시25분께 강원도 철원군 갈말읍 신철원 4리중앙아
파트113호 황환호씨(33.공무원)집 아파트 베란다에 발칸포 탄
두로 보이는 포탄 1발이 날아들어 대형 유리창 1장이깨지고 황
씨의 부인 김명숙씨(32)가 충격을 받고 기절,병원으로 후송되는
소동을 빚었다.
황씨에 따르면 이날 부인과 주방에서 음식을 먹던중 갑자기 "
꽝"하는 폭발음과 함께 유리창 깨지는 소리가 나 베란다로 나가
보니 길이 7.5cm,직경 3.8cm크기의 하늘색 탄두가 떨어져 있었
다는 것.
사고직후 출동한 육군 00사단 수사반은 이날 사고가 지난 9
일부터 10일사이 이아파트에 입주한 육군 하사관 20가구의 이
사 쓰레기를 113호 앞 10여m지점 공터에서 태우다가 폭발한
후 날아든 것으로보고 발칸포탄두로 보이는 폭발물의 유출경위
와 사고원인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