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절및 연말연시 선물시즌을 앞두고 팬시용품을 비롯 신변용품,전자제품
,도서,문구,음반등 다양한 디자인과 기능을 갖춘 선물용품이 쏟아져나와 소
비자들의 구매의욕을 돋우고있는 가운데 판촉경쟁이 서서히 불붙고있다.
최근 상가및 백화점에 출하돼있는 선물상품과 가격을 점검해본다.
<>잡화류=올해 잡화류선물상품의 특징은 소비자들이 필요로하는 2가지 이
상의 제품을 세트화했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가격은 지난해와 같거나 소
폭 올라 3만~5만원대제품이 주종을 이루고 있다. 롯데백화점의 경우 아쿠아
스큐텀넥타이와 컴팩트디스크(3만6천~4만5천원)를 결합한 이색상품을 선보
이고 있다. 자코모멜빵과 반지갑세트(2만4천5백~4만8천원),카운테스마라장
지갑과 라이타(4만8천원),오스틴리스넥타이와 롱스카프(3만6천~4만2천원)등
도 하나로 묶어 내놓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스카프 손수건 스타킹 양말등을 묶은 색색기프트세트(5천
~5만원)와 화장소품세트(4천~2만5천원)를 새로 개발했다. 또 겨울서정을 담
은 유화액자(2만~3만8천원)와 호박.실버악세서리(2만원부터)를 신세대층을
대상으로한 선물로 제안하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디자인과 소재별로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는 넥타이 머플러
스카프등의 판촉에 치중하고 있다. 피에르발만 머플러 3만5천원,시그너스
스카프 2만9천원,크리스찬디올 넥타이 3만6천5백원등.
미도파백화점은 선물상품의 다변화에 중점을 두고 지갑.라이타세트(4만4천
~4만8천원)등 새로운 복합선물세트를 다양하게 마련해 놓고 있다.
<>팬시상품=크리스마스나 연말연시를 맞이하여 고가의 물건을 선물하기보
다는기념할수있는 인사용 상품이나 재치가 반짝이는 아이디어 상품을 선호
한다는 것.
대표적으로 초컬릿 세트나 사탕세트,보석상자등이 청소년층의 선물수요로
인기를 끌고있다.
가격대는 2천~5천원대로 청소년층의 작고 귀여운 선물선호심리를 반영한다
고 볼수있다.
특히 작은 사탕,초컬릿,제리등을 소비자들이 원하는대로 담아 즉석에서 세
트포장으로 꾸며주는 사탕세트가 축하나 기념일 선물수요로 많이 애용된다
고한다.
또 남성용 팬시상품으로는 60~70년대에 많이 쓰던 2천원대의 휘발유사용
짚 라이터나 군용스타일의 라이터가 복고풍바람으로 젊은층에게 인기.
여성흡연 인구가 늘면서 5천원대의 립스틱 형태로 만든 라이터가 아이디어
상품으로 눈길을 끌고있다.
이밖에 강풍에도 불이 꺼지지않는 터보라이터는 1만2천~1만7천원선.
어린이 선물용으로는 역시 연필과 자 색연필을 세트화한 문구선물세트가
일반적인데 가격대는 5천~1만원선이다.
문구류중에서는 새해 사무수첩이 직장인들의 선물용으로 많이 팔리고 있다.
올해는 5천원내외의 일반 사무수첩보다는 2만~5만원까지 하는 천연가죽 커
버의 시스템다이어리가 인기.
<>가전제품=중고생및 젊은층을 겨냥한 소형 카셋트라디오 전자게임기 R/C
카(무선작동모형차)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연인끼리의 연락수단으로 또는 자녀가 늦게 들어올 때를 대비해 부모
가 무선호출기(삐삐)를 선물하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 무선호출기는 20만
원대를 웃돌고 있으며 여기에 개국료로 4~5만원을 추가부담해야 한다.
워크맨 마이마이 등 소형 카셋트는 3만원~20만원대로 종류가 다양하며 전
자게임기는 13만~18만원 게임용 소프트웨어는 2만원대에서 마련할 수 있다.
시계(4~30만원),전자계산기,체중계(2~4만원),정수기,녹즙기(28~50만)등도
선물용품으로 각광을 받고있는상품. 또 전기담요,전자요,찜질백 등 효도상
품도 선물용으로 수요가 증가하고있는 추세.
자가용이 늘어나면서도 자동차용 이온발생기,부착식 메모꽂이 등 자동차용
품이나 비상사이렌과 라디오기능을 첨가한 랜턴,시계와 전자계산기 연필꽂
이를하나로 합친 사무용품 등 아이디어상품도 다양한 제품이 출하되어있다.
<>책.음반.문구류=중고생및 아동들을 위한 연말선물로는 책,음반,문구류
등도 인기품목.
서점의 선물경기를 나타내주는 것이 도서상품권으로 연말에는 평소보다 2
배이상 찾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도서상품권을 발매하는 (주)한국도서보
급 이광호부장은 12월 한달에만 40만매이상의 도서상품권이 판매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선물용 책으로는 2~5천원선의 가벼운 수필집이나 시집이 인기를 끌고 있고
문화상품으로서의 좋은 이미지를 가진 것이장점.
공책,볼펜,다이어리 등 문구류와 음반 역시 연말이 최대 성수기. CD플레이
어의 보급과 함께 전통적인 LD대신 CD의 인기가 늘어난 것이 특징이다. LD
는 4천원~6천원선 CD는 8천원~1만5천원선을 형성.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