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운 노인과 정에 굶주린 어린이 그리고 이들을 도와줄 후원자를 한가
족으로 맺어주는 사랑의 삼각끈이 되어 드립니다."
SBS아나운서실장 이계진씨(47),여류극작가 곽인행씨(47) 개그우먼 김미화
씨(29),MC 김승현씨(34)등 주로 방송계인사 9명이 8일 "사랑의 삼각끈 본
부"를 결성,회원 모집에 나섰다.
이 모임은 연말연시나 명절때 금품전달을 위주로 하는 기존의 불우이웃돕
기 방식을 탈피,도움받는 노인,어린이와 도움주는 후원자를 한가족 삼대로
묶어 평상시에도 정을 나누며 지낼 수 있도록 한다는게 취지.
아이디어는 과거 TBC의 장수무대,KBS의 100세퀴즈 등 노인관련 프로그램
연출을 맡았던 KBS-PD 홍순창씨(42)가 냈다.
삼각끈본부는 이를 위해 우선 고아원과 양로원의 결연을 적극 주선하기로
하는 한편 서울 우면동에 외로운 노인들과 불우어린이들이 한데 어울려 지
낼 "사랑의 삼각끈 종합복지관" 설립을 목표로 모금활동을 시작했다.
모임을 추진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서울 숭실대 앞에서 피자집을 경영하
는 장춘길씨(46,사업)가 매월 수익금의 10%를 내 놓겠다고 약속했다.
5년여 동안 고아원과 양로원을 찾아다니며 열성적으로 봉사활동을 해온
"공로"가 인정돼 이날 발족모임에서 본부장으로 추대된 개그우먼 김미화씨
도 자신이 출연하는 광고수입의 10%를 내놓기로 했다.
또 전국각지의 주부,회사원,학생,기업인 등으로부터 회원가입신청(전화 588
-1174)이 쇄도하는등 벌써부터 호응이 대단하다. 본부장 김씨는 "''때''만 되
면 불쑥 나타나 선심쓰듯 돈이나 물건을 놓고가는 식으로는 오히려 도움받
는 사람에게 열패감만 심어줄 우려가 있다"면서 "사랑의 삼각끈운동으로 이
사회에서 소외받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한 사람이라도 줄어들었으면 좋겠
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