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기부 고위관계자가 이미 여야 사이에 합의가 이뤄진 안기부법 개정안
의 내용 변경을 요구하며 국회 정치특위에서 고함을 치며 항의하는 사태
가 발생해 특위회의가 4시간이나 늦어지는등 국회일정이 차질을 빚었다.
국회 정치특위는 7일 오후 4시와 5시에 제2심의반 회의와 특위 전체회
의를 각각 열어 이날 오전 여야가 합의한 안기부법 개정안을 통과시킬 예
정이었으나 조만후 안기부장 특보가 오후 4시께 정치특위 위원장실에 나
와 "신설되는 직권남용죄의 형량이 너무 무겁다"며 이를 낮춰줄 것을 요구
했다.
이 과정에서 조 특보는 보도진이 지켜보는 가운데 박상천 민주당 특위
간사에게 고함을 치는가하면 특위 소회의실에 자리를 잡고 민자당 제2심
의반 소속인 김영일.김영진.황윤기 의원을 차례로 불러 재협상을 촉구하는
등 여야협상 결과의 번복을 강력히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