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바=정만호특파원]정부는 현재 3~5%로 가닥이 잡혀가고 있는 쌀의
최소시장 개방폭을 최고 3%이내로 낮춘다는 방침아래 미측에 금융시장
추가개방과 공산품관세무세화품목 확대등의 다각적인 협상대안을
고려하고 있다.

타부문과 쌀개방과 연계가 어려울 때는 현재 10년으로 입장이 정리된
최소시장접근기간(관세화유예기간)을 8년정도로 낮추는 대안도 제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네바의 UR협상에 정통한 소식통은 9일 한국정부대표단이 제네바에서는
마지막으로 갖게되는 한미공식회담인 허신행 미키캔터간의 회담(현지시간
8일오전예정)을 마지막기회로 보고 본국정부의 훈령을 받아 이같은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