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부품업체인 신창전기(대표 이동신)는 오는 97년까지 연차적으로
6백억원을 투입, 충남 천안에 제2공장을 세운다.

자동차용 키세트와 컴비네이션스위치등을 생산하는 이회사는 6일 천안에
제2공장을 설립,사업규모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신창은 이미 천안에 4만평의 공장부지를 마련,최근 토목공사를 마친데
이어 내년 2월부터 연건평 2만5천평규모의 공장건설에 나서 빠르면
95년부터 키세트의 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에 이어 컴비네이션스위치조립라인 주조 사출 프레스 금형라인등도
단계적으로 설치하게 된다.

이회사는 매출액이 올해 4백80억원수준에서 2공장이 본격 가동되는
98년에는 1천3백억원규모로 크게 늘어날 전망이라고 밝혔다.

회사관계자는 "반월공장의 생산규모로는 자동차의 수요증가를 따를수없어
공급능력을 확대하기위해 2공장을 마련케됐다"며 "생산능력이 확충되면
선진국시장에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수출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창은 천안공장이 정상가동에 들어가는 98년께 본사도 반월에서 천안으로
이전할 계획이다.

이회사는 지난78년 설립돼 자동차용 키세트 컴비네이션스위치
파워윈도우스위치등을 생산, 현대 기아 대우등 국내 자동차업체에
공급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