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내년부터 외화대출을 여신한도(바스켓)관리대상에서 제외하고 대출
한도를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3일 재무부관계자는 "기업들이 상업차관도입허용을 요구하고 있는것은 상업
차관이 여신한도에서 제외돼있기 때문이"라며 "정부는 현행 외화대출을 여신
한도에서 제외시켜 기업들이 상업차관을 쓰는것과 같은 효과를 거두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에따라 정부는 외화대출규모를 내년에 60억달러로 늘리려던 당초계획을
바꿔 기업의 수요가 있을 경우 모두 지원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에앞서 외화대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내년1월부터 융자비율을 대기
업의 경우 80%에서 90%로, 중소기업은 90%에서 1백%로 각각 인상하고 현행
1~8년인 융자기간도 1~10년으로 연장키로 했었다. 또 현재 시설제도입과 연
불수출용기자재 등으로 제한되던 융자대상에 시설제에 부착된 부분품과 중고
선도입등을 포함시켰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