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들어 증권회사들이 사내의 투자분석관련팀들을 통합운영하는 방향으로
조직을 손질하고있어 눈길.
쌍용투자증권은 지난1일 투자분석부와 국제부의 투자정보과및 쌍용경제연
구소의 기업분석실을 통합해 42명의 거대"조사부"로 만드는 조직개편을 단
행. 이에앞서 대신증권은 지난10월말부터 투자분석부 투자개발부 국제영업
부 국제업무부등의 투자분석인력 30명을 투자자문사내에 연계조직으로 통합
운영하고있다고.
이처럼 증권사들이 투자분석팀을 통합운영하게된것은 증권사내의 증권분석
과 관련된 각 부서들의 시황이나 종목추천등에 제각각의 "개성"이 섞여 업
무의 일관성과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판단에 따른 것. 특히 국내영업과 국제
영업의 투자분석이 이원화돼있어 손발이 잘 안맞는 고충을 해결하기위해 투
자 분석만은 한 목소리를 내야한다는 현실적인 필요를 절감했기때문.
다른 대형증권사에서도 이같은 투자분석인력의 통합이 간간히 거론되고있
으나 조직개편이 최고경영자의 결단을 요구하는 인사문제로 연결되는 사항
이기때문에 머뭇거리고있는 실정.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