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회담대통령훈령조작이후 사건에 대해 특별감사를 벌이고 있는 감사원
은 2일오후 당시 안기부기조실장 엄상택씨를 시작으로 회담관련 고위인사들
에 대한 대인조사에 들어갔다.
특감반의 최인호2국6과장등 감사요원3명은 이날 신병으로 인한 형집행정지
로 여의도성모병원에 입원중인 엄씨를 방문, 8차고위급회담 당시 서울과 평
양을 오간 전문연락 경위에 대해 조사했다.
감사팀은 당시 서울상황실장이었던 엄씨가 남북간 전문수발을 책임지면서
이동복당시안기부장특보, 임동원당시통일원차관이 각각 보낸 청훈전문을 접
수하고도 이를 즉각 보고하지 않고 뒤늦게 이상연당시안기부장에게 보고한
경위를 물었다. 감사팀은 특히 엄전실장이 이들 전문을 청훈이 아니라 현지
동정보고라고 구두보고한 이유와 판단근거를 물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