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의 비자금조성경위 및 사용처 등을 수사중인 대검중
수부는 24일 한화그룹비서실 김 재훈부장이 관리해온 34억원의 비자금 가운
데 9억여원이 김회장 개인용도 및 회사기밀비로 사용된 사실을 확인, 김회
장에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의 횡령혐의를 적용하는 문제를 검토중이
다.

검찰은 당초 김회장을 이번 주말경 재소환할 방침이었으나 각종 법률검토
작업에 시간이 걸려 소환시기를 다음주 초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