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진청 축산시험장개발 >>>

닭과 메추리의 중간잡종인 메닭(Quicken)이 국내 처음 개발돼 닭고기의
새로운 맛을 선보이게 됐다.

농촌진흥청 축산시험장은 24일 육용종계수탉의 정액을 산란용 메추리
암컷에 주입, 메닭을 생산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메닭은 8주 사육할 경우 6백g내외로 같은기간의 메추리 1백35g보다
4~5배 빠른 성장속도를 보였다. 특히 맛이 닭고기보다 담백하고 메추리
고기보다 부드러운데다 칼슘과 비타민등이 많아 새로운 수요층을 창출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축산시험장측은 수탉과 암메추리에서 나온 메닭이 대부분 수컷이었다고
밝히고 암탉과 숫메추리의 속간잡종생산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