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업 제조업등 광공업부문의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자동화투자등으로 종사자수가 4년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92년 광공업통계 조사결과"에 따르면 작년말
현재 종사자 5인이상 광공업사업체수는 7만6천3백54개로 전년에 비해
3.2% 증가에 그쳐 80년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을 보였다. 종사자수는
2백85만6천명으로 전년보다 4.1% 줄어들어 89년 이후 계속
감소추세를보였다.

이처럼 광공업의 종사자가 계속 감소하는 것은 생산직 인력을
기계자동화설비로 대체하고 있는데다가 92년에는 경기부진에 따른
감량경영이 겹쳤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출하액은 2백26조5백30억원으로 전년대비 10.4%의 신장률을 보여
89년(9.8%)이후 가장 저조했던 것으로 나타났다.그러나 1인당 출하액은
7천9백16만원으로 증가율이 15.2%를 기록,전체출하액 증가율을 앞섰다.
이는 자동화설비투자가 늘고 종업원수가 축소된데 따른 것이다.

부가가치액도 96조3천8백42억원으로 전년대비 10% 상승에 그쳐 예년에
비해 낮은 증가율을 보였으나 1인당 부가가치액은 3천3백75만2천원으로
14.7%가 늘어났다.

건설가계정을 제외한 유형고정자산연말잔액은 1백10조2천2백38억원으로
전년보다 20.9%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그만큼 자동화설비투자가
많았다는얘기다.

92년중 지급된 연간 인건비는 25조7천6백5억원으로 종사자수가
줄어들었는데도 전년보다 10.5% 늘어났다.1인당 연간 평균인건비는 91년에
비해 15.5% 증가한 9백24만3천으로 나타났다.

직종별로 보면 생산직의 1인당 급여액은 8백69만3천원,사무직은 1천83만
7천원으로 나타나 절대액수에서는 화이트칼라의 급여가 블루칼라보다는
약25%가량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그러나 87년이후 생산직의 1인당 급여액이
생산직보다 높은 증가율을 보이고 있어 임금격차는 점차 줄어들고 있는 것
으로 밝혀졌다.92년말 현재 사무직의 1인당 급여액은 생산직보다 24.7%
많아 82년의 73.9%에 비해 사무직과 생산직간의 임금차가 크게 축소됐음을
알 수 있다.

한편 지역별로는 서울 부산등 6대도시의 사업체수 비중은 91년 48.9%에서
48.6%로 줄고 91년 당시 40.6%이던 종사자수 비중도 39.5%로 축소됐다.
출하액 비중도 30.9%에서 29.7%로 감소했다.

<안상욱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