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선생 납치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시민의 모임''(공동위원장 한승헌.윤
순녀)은 2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통령은 납치사건 진상규명과 함
께 정부를 대표해 국민에게 사과하고, 정부는 일본 정부에 대해 사건 규명에
필요한 증거자료의 인도와 수사 재개를 요청하라"고 촉구했다.
이런 주장은 일본의 호소카와 정부가 "한국 정부의 공식요청이 있어야 자료
제출 등 진상규명에 협조할 수 있다"는 공식견해를 밝힌 뒤 나온 것이어서
이에 대한 정부쪽 대응이 주목된다.
이 모임은 그동안 이문영 고려대 명예교수, 이해동 목사, 하경철.천정배.유
선호 변호사 5명으로 자료검토소위원회를 만들어 한.미.일 세나라의 국회 회
의록과 관계자 증언 등 관련자료를 검토한 소견서를 이날 공개하고 "중앙정
보부장 이상의 고위층이 살해를 지시했거나 묵인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
다"며 이렇게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