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신사의 자산운용 안정성을 도모하기위해서는 당일 현금결제에서 탈피,
주식편입비율에 따른 환매대금지불기간이 다양화돼야할 것으로 지적됐다.
또 현재 일정비율로 부과되고있는 투신수수료체계에 할인제도를 도입하는
한편 환매수수료를 판매수수료와 환매수수료로 이원화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투자신탁 경제연구소는 21일 이같은 제도개선을 주요골자로한 우리나
라투자신탁 개혁방안을 발표했다.
미국과 일본등 선진국의 최근 투자신탁제도 개혁내용을 참고해 작성된 이
방안은 자산운용의 안정성을 꾀하기 위해서는 환매대금지불기간이 주식편입
비율에 따라 다양화돼야하며 CD(양도성예금증서) CP(기업어음)등 단기금융
상품에 투자가 가능한 MMF가 조속히 도입돼 상품성을 개선해야한다고 주장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