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친절과 질낮은 의료서비스로 상징되는 병원에 대해 변화를 요구하는
소리가 높다. 의료계 일각에서도 이것이 낮은 의료보험수가가 초래한
부산물이라며 의료개혁을 주장하고 있다.

미국에서도 클린턴행정부의 주요정책가운데 하나가 의료개혁이다.
퍼스트레이디 힐러리 클린턴이 이끄는 의료개혁위원회의 자문위원인 머조리
보먼 미 보먼 그레이의대교수가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가 주최하는
세미나참석차 방한했다.

-미국의료제도의 최대현안이라면.

"미국은 연간 국민총생산(GNP)의 14.5%라는 큰 비용을 의료정책에
쓰는데도 전인구의 15%는 보험혜택을 받지못하고 있다. 또 부적절한
보험제도에 의한 잘못된 의료행위도 만연해있다"

-의료개혁이 지향하는 목표는.

"보다 싼 비용으로 더많은 사람들에게 보험혜택을 주자는 것이다.
의료비상승을 부추기는 행위별 수가제를 개선,통제가능한 의료체계로
변화시킬 계획이다. 또 값비싼 복잡한 검사와 전문의에 대한 의존도를
낯추고 가정의에 의한 1차진료 예방진료를 늘릴 방침이다. 이를 위해
타선진국보다 낮은 15%선에 그치고있는 가정의의 비중을 높이고 전문의의
비중을 낮출 계획이다"

-전문의나 첨단장비를 사용하는 의사들의 저항이 있을텐데.

"미국의료계에서의 첨단장비사용도는 지역별로 차이가 크다. 첨단장비를
사용했을때의 치료효과가 그렇지 않을때와 별차이가 없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의료의 기술의존도를 줄이자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어 별문제가
없다"

<김정아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