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외국인 불법취업자의 강제출국으로 중소업체의 노동력부족현상이
심화될 것애 대비, 외국인 노동자의 체류연장 및 합법적인 취업기회확대등
종함대책을 마련중인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민자당은 이른바 3D업종의 외국인노동자 6만여명중 금년말까지 2만5천명이
상이 출국, 주물 염색도금업종의 인력난이 조업단축 및 폐업으로까지 이어
질 것으로 보고 외국인산업기술연수제의 확대, 출국 기한연장등을 추진키로
했다.
민자당은 조만간 외부 법무 내무 노동 상공부등 관련부처와 당정회의를 열
고 이같은 내용의 외국인인력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민자당은 현재 업체당 최대 50명으로 한정돼 있는 외국인노동자 연수허용
인원을 확대하고 체류기한도 신축적으로 늘려 외국인연수제도를 활용, 중소
업체의 인력부족을 해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