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에는 신규 주택의 꾸준한 공급과 투기적 가수요 진정 등으로 전
국의 집값이 연 7개월째 내림세를 보였으나 하락폭은 크게 둔화됐고 전
세값은 2개월째 오름세를 보였다.
9일 주택은행이 발표한 "10월중 도시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39개 도시의 4천1백19개 표본주택을 조사한 결과 지난달의 주택매매 가
격지수는 92.2(90년말=1백)로 전달보다 0.1%가 떨어졌다.
이로써 전국 주요 도시의 집값은 지난 4월 이래 7개월 연속 하락했고
작년말에 비해서는 2.4%가 내렸으나 하락 폭은 지난 6월의 0.6%에 이어
7월 0.4%, 8월 0.3%,9월 0.2% 등으로 계속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
났다.
이같은 집값 하락은 아파트 신규분양과 입주가 계속되는 반면 금융실
명제 실시로 투기적 가수요가 사라지고 실수요자 역시 가격전망이 불투
명함에 따라 관망자세를 지속, 이사철임에도 거래 자체가 위축됐기 때문
으로 분석됐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33개 중소도시가 0.2%, 부산.대구.광주.인천.대전
등 5개 직할시는 0.1%가 각각 내렸고 주택유형별로는 단독.연립.아파트
가 0.1%씩 내렸다.
또 주택전세가격지수는 1백12.6으로 전달과 같은 0.4%의 상승률을 기
록, 작년말이래 2.6%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값은 이사철 수요 증가로 소형 아파트를 중심으로 강한 오름세를
보였으며 지역별로는 서울 0.1%, 5개 직할시 0.6%, 33개 중소도시 0.5%
가 각각 올라 서울보다는 지방의 상승폭이 컸고 주택유형별로는 단독과
연립이 각각 0.3%, 아파트는 0.6%가 올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