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정부출범후 첫번째 한일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친 김영삼대통령과
호소카와 일본 총리는 숙소인 경주 힐튼호텔에서 1박한뒤 7일 아침 숙소
8층 에스페로 스위트룸에서 정상내외가 조찬을 함께하며 환담.

김대통령은 부인 손명순여사와 7시15분께 먼저 입장해있다가 호소카와
총리 내외를 맞은 뒤 미리 준비된 "대도무문" 친필휘호 액자를 선물로
증정했고 호소카와 총리는 답례로 대리석 장식의 탁상시계를 선물.

김대통령은 "대도무문"액자를 가리키며 "한문은 여러가지 뜻을 함축하고
있어 새길수록 그뜻이 새롭다"고 말하고 "이 말은 정도를 걸으면
거칠것없이 승리자가 될수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

이에 대해 호소카와 총리는 "좋은 글을 직접 써주셔서 정말로 감사하다"며
"늘간직하며 뜻을 새기겠다"고 인사.

김대통령은 "저는 매일 아침 4 정도씩 뛰는 습관이 있는데 오늘은 뛰는
대신 5시5분부터 40분정도 수영을 했다"고 소개하자 호소카와 총리는 "저는
본받으려고해도 어려울 것같다"고 해 두 정상내외는 함께 웃음.

이날 두 정상내외는 모두 가벼운 간소복 차림이었는데 김치와 나물 장조림
전복죽 등의 한식 조찬을 함께하며 개인적인 우의를 다졌다.

<>.공동기자회견을 끝낸 호소카와 모리히로일총리내외는 김영삼대통령
내외와 함께 불국사경내를 산책.

두정상내외는 이날 불국사와 함께 석굴암도 돌아볼 예정이었으나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때문에 석굴암행은 생략했으며 한시간정도로 예정했던
불국사 시찰도 20분으로 축소.

이날 오전9시35분께 불국사입구에 도착한 두정상내외는 우산을 받은채
경내를 함께 돌며 신라문화,불국사의 역사등을 주제로 "빗속환담".

김대통령은"이 절은 지어진 역사가 1450년이나 되는 신라시대의 유서깊은
절"이라고 설명. 호소카와총리는 이에 "경내 단장이 잘돼있다.
경주시내도 길이 잘 닦여있더라"고 칭찬.

두정상보다 두세걸음 떨어져서 걷던 손명순여사는 가요코여사에게
"남자들은 늘 자신들만 빨리 가려한다"고해 웃음.

가요코여사는 또 "일본에서는 윗사람을 부를때 사마(양)라고 하는데
한국은 어떻게 부르느냐"고 관심을 보이자 손여사는 "우리는 씨나 님으로
부른다"고 설명. 가요코여사는 특히 우산을 받쳐주던 한국측
여자경호원에게 "고맙습니다"라고 우리말로 인사했으며 경내단풍이 비에
젖은 모습을 가리키며 "아름답다"고 경탄.

<>.호소카와 총리는 오전10시30분 김영삼대통령의 숙소로 찾아가
작별인사.

김대통령은 이날 비가 내려 애초 예정된 석굴암관람이 취소된 것을
의식,"오늘 비가 오지않았으면 대단히 좋은 경치를 봤을 텐데"라고
아쉬움을 표시했고 호소카와총리는 "비가 오는 모습도 참 좋았다"고 화답.

김대통령은 "이번에 만나지 못하고 APEC정상회담에서 만났으면 어색할 뻔
했다"라고 말하자 호소카와총리는 "정말 그랬을 것"이라고 말했다.

두 정상내외는 이어 엘리베이터를 타고 현관으로 내려와 마지막 작별인사.

호소카와총리내외는 현관에 도열한 우리측의전관계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한뒤 김대통령내외와 악수를 나누고 승용차에 탑승. 호소카와총리는
승용차에 탑승한뒤에도 창문을 내리고 김대통령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 경주시장 선물전달 <<<

<>.호소카와 총리는 김대통령에게 작별인사를 하기에 앞서
김정규경주시장으로부터 기마인물상을 선물받았다.

김시장은 "경주시를 방문한데 대해 시민을 대신해 축하를 드린다"면서
"시민의 정성을 담은 선물을 전달하고 싶다"며 기마인물상을 전했다.

호소카와총리는 "짧은 시간이지만 좋은 기억을 가질수 있었다"면서
"기회가 있으면 다시한번 방문하고 싶다"고 답례.

기마인물상은 BC5세기께 왕의 부장품으로 만들어진 것이라고 관계자들은
설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