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담배인삼공사가 썩은 수입 잎담배를 담배원료로 사용한 것으로 감사원
감사 결과 밝혀졌다.
감사원은 3일 최근 담배인삼공사(사장 김기인)에 대한 감사 결과 담배인삼
공사가 지난 7월20일 담배향료로 쓰기 위해 그리스에서 수입한 잎담배 `바
스마'' 5백50t(17억8천2백만원어치) 가운데 2백28t이 변질하거나 썩어서 사
용할 수 없는데도 신탄진, 수원 등 전국 6개 담배제조창에 보내 국산 잎담
배와 섞어 담배원료로 쓴 사실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외국산 잎담배 검사업무를 부당하게 처리한 담배인삼공사 원료본
부장 정명규(54)씨 등 3명에 대해 이런 사실을 인사자료로 공사쪽에 통보했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