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펀드(KF)의 증자추진과 관련해 증권 자동차 1차금속업종등의 주식들
이 유망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30일 선경경제연구소는 미국투자자를 주요 대상으로한 국내주식투자 전용
펀드인 KF가 4년여만에 증자추진이 허용됨에따라 이 펀드의 자본금증액이
주가에 미칠 영향을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 분석은 외국펀드들이 업종별 주식보유비중을 싯가총액구성비에 맞추는
경향이 강하다며 현재의 코리아펀드 업종비중이 싯가총액에 두드러지게 못
미치는 자동차 증권 자동차 1차금속 건설업등에 대한 투자비중이 높아질 것
으로 전망했다.

또한 이들 업종내에서 해외펀드의 특성상 대외인지도가 높은 기업의 주식
중 외국인투자한도가 남아있는 종목들이 선호될 것으로 내다봤다.

선경경제연구소는 이같은 조건을 충족하는 종목으로 자동차업종에선 쌍용
자동차와 아시아자동차를,1차금속업에서는 한보철강 기아특수강 현대강관
한국강관 럭키금속등 유망하다고 밝혔다. 또 증권주에서는 부국증권및 동우
선주 상업증권 동아증권 동부증권등이 제시됐다.

코리아펀드는 현재 자본금이 1억5천만달러인데 재무부가 지난20일 1억달러
의 증자를 허용한다고 발표함으로써 내년부터 본격적인 주식매수를 벌일 것
으로 예상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