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관광객을 잡아라"

한국축구팀이 지난 28일 일본을 극적으로 따돌리고 월드컵 본선 티켓을
거머쥐자 여행업계도 흥분의 도가니에 빠졌다.

그도 그럴것이 최근 월드컵 본선전 입장권 판매대행사로 선정된 한진관광
서울항공여행 초원관광 등 22개 여행사들은 막판까지 우리나라의 월드컵
예선통과가 거의 절망적이자 월드컵 특수를 포기하다시피 했던 것.

그러나 이들 여행사는 드라마같은 한국축구팀의 기사회생으로 이제
94미국월드컵 관광특수 기대에 한껏 부풀어 있다.

내년 6월17일부터 한 달간 열리는 월드컵 본선의 개최지는 멕시코(86년)
이탈리아(90년)때와는 달리 우리 교포가 많이 사는 LA 시카고등 미국전역
9개도시.

이에 여행업계는 일반 축구팬말고도 친지방문을 겸해 경기를 보러가는
관광객이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더욱이 각종 전시회참가 명소관광등을 항공권 할인과 엮는 다양한 패키지
프로그램은 관광불경기를 씻는 히트상품이 될 것으로 여행업계는 잔뜩
기대.

여행사들은 오는 12월 19일 본선 조추첨이 끝나는 대로 우리나라
시합날짜에 맞춘 상세한 관광일정을 잡아 본격적인 판촉전에 뛰어들
채비다.

한편 이번 카타르 예선전엔 거도여행사가 1백여명의 관람관광객을 모아
현지에 다녀왔다.

<정구학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