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및 국회공직자윤리위는 25일 전체회의를 각각 열고 재산공개공직자중
금융자산 실사 대상자를 확정, 해당 금융점포에 관련자료를 요청했다.
이날 확정된 금융자산실사대상자수는 행정부가 1백36명이며 입법부는 국회
의원 1백10명을 포함해 모두 4백80여명이다. 입법부의 경우는 국회의원들의
직계존비속등 가족에 대해서도 금융거래자료를 요청함에 따라 실사대상자가
늘어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는 이날 5백6개 금융기관점포에 실사대상자의 금융거래자
료를 요청했으며 국회공직자윤리위는 1천1백여개 개별금융기관점포에 오는
11월9일까지 이들 실사대상자의 금융자산관련자료를 넘겨주도록 정식요청했
다.
국회윤리위는 금융자산실사대상자에 대해 유가증권관련실사작업도 병행키로
하고 이를위해 서울소재 전증권기관에 관련자료를 요청하는 한편 직할시와
도청소재지 출신의원들은 별도로 해당지역증권회사에 자료를 의뢰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