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형 아이스크림이 빙과류 비수기인 가을철에도 판매량이 급신장하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빙과류의 비수기에 접어 들었
는데도 해태제과의 "도날드시모나",롯데제과의 "가리비",빙그레의 "붕어
싸만코",롯데삼강의 "꽃게랑"등 제과회사별로 간판제품으로 내세우고
있는 샌드형 아이스크림의 판매가 호조를 보이고 있다.

업계관계자는 아이스크림류 가운데 샌드형 제품의 비중이 6%선에 불과했
으나 최근에는 20%선에 이르는등 뜻밖에 잘 팔리고 있다며 이같은 급신장
은 각사별로 대대적인 광고.판촉전과"캐릭터제품"이라는 점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이들제품의 판매액은 지난 91년 1백60억원에서 92년에는 2백60억원의
매출을 기록한데 이어 올해에도 연말까지 모두 3백50억원 가량 팔려 30%
이상 신장할 것으로 보인다.

샌드형 아이스크림은 과자속에 아이스크림과 기타 부재료를 넣은 제품으로
당초 제과업계에서는 빙과류 비수기용 구색제품으로 출시한 것이지만
최근들어서는 판매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독자적인 영역을 확실히 구축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