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윤체신부장관은 23일 남북한이 분단되어있는 상황에서는 최소한의 우
편검열이 불가피하다고 말하고 통신비밀보호법안이 여야합의로 제정되면
우편검열을 맡고있는 우정연구소의 조직개편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윤장관은 이날 국회국정감사에서 변정일(무소속) 김명규(민주)의원으로부
터현행 우정연구소를 폐지하라는 질의를 받고 답변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윤장관은 또 제2이동전화사업자의 기술방식으로 개발중인 CDMA디지털이동
통신시스템개발일정이 차질을 빚고있다는 조영장(민자)의원의 질문에 대해
공동개발업체인 미퀄컴사와의 기술료 계약체계지연으로 2,3개월 늦어졌으나
기술지원이 원활히 추진돼 현재 모든 과정이 계획대로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이에앞서 한화갑의원(민주)은 "한국통신의 주식매각을 금융실명제실시로
증권시장의 침체가 우려되는 시기에 일반경쟁입찰방식으로 실시해 매각에
실패했다"며 적절한 시기에 공개모집방식으로 매각할 것을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