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경=김형철특파원] 교통사고.불친절등에서 세계정상급 수준인 한국이 이
번에는 위조상품 수출에서도 세계 최고임이 밝혀졌다.
23일 대한무역진흥공사 도쿄무역관에 따르면 일본 대장성은 최근 일본정부
가 지난해 9월1일부터 지난 8월31일까지 1년동안 36만점의 위조상표 부착상
품을 적발했는데 이 가운데 한국산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대장성은 각 국별로 적발된 위조상품 수를 밝히진 않았으나 위조상표
부착상품을 가장 많이 수출한 나라는 한국이며 다음은 중국 홍콩 대만 이탈
리아순이었다고 밝혔다.
대장성은 위조상표 사용의 가장 심한 사례로 지난 8월말 오사카에서 샤넬
루이비통 등 약 4천점의 위조상표 부착 의류를 밀수입한 한국업자를 오사카
세관이 적발한 사실을 들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