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위암 장지연상 수상자로 <> 언론부문이사 <> 방송부문에 아나운
서 김동건씨 <> 한국학부문에 마르티나 도이힐러 런던대교수겸 한국학연
구소장이 각각 선정됐다. 이 상은 을미조약(1905)으로 국권이 유린되자
황성신문에 사설 `시일야방성대곡''을 게재, 망국의 선비로서 기개를 보
였던 장지연을 기념하기위해 기념사업회(이사장 박권상)가 90년 제정했
으며 올해는 한국프레스센터(이사장 이상하)도 참여, 공동주관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