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는 근로복지 사원임대등 근로자주택의 건설을 촉진하기위해
준농림지역에도 근로자주택을 지을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22일 건설부는 근로자주택건설에 따른 기업의 택지비부담을 덜어주기위해
준농림지역을 근로자주택용지로 활용, 저렴한 택지를 공급할 수 있도록
관계법령의 개정을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건설부는 또 근로자주택의 분양을 촉진하기위해 근로자주택중 사원임대로
지어진 아파트가 미분양될 경우 근로복지로 전환하고 근로복지도
미분양되면 일반분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건설부는 이와함께 근로자주택중 사원임대의 호당 융자금액도 연초에
1천5백만원에서 1천6백만원으로 확대한데이어 내년에도 융자금액을 더
늘릴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의중이라고 밝혔다.

건설부는 이미 근로자주택의 건설을 유도하기위해 입주자격을 완화하고
주택규모도 15평에서 18평으로 확대했었다.

근로자주택제도는 저소득 근로계층을 위해 도입되었으나 <>부동산경기의
전반적인 침체로 수요자가 줄어들고있고 <>기업들이 자금부담을 이유로
건설을 기피하고 있으며 소형평형을 근로자들이 원하지 않고있어
건설실적이 부진,미분양이 속출하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9월말현재 전국의 근로자주택미분양은 5천8백66가구에 이르고 있는데
이중에서 근로복지가 3천9백72가구, 사원임대가 1천8백94가구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