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담배인삼공사가 잎담배 수매가를 동결한데 이어 보관능력이 부족하다
는 이유로 올해 수확한 잎담배전량을 수매하지 않기로해 경작자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20일 한국담배인삼공사와 잎담배경작자들에 따르면 잎담배수매가는 87년
13%,88년 15%,89년 9%,90년 11%, 91년 15.8%,92년 6%등으로 해마다 인상
돼왔다.

그러나 올해는 잎담배 평균생산비가 15%나 올라 경작부담이 컸음에도 수
매가를 동결,경작자들의 불만을 사고있다.

엽연초조합에서 조사한 올해의 잎담배생산비를 보면 액아억제제가 124%로
가장 많이 올랐고 담배전용비료가 89%,제초제및 살균제 14%,살충제 12%,임
금 6%등으로 잎담배 평균생산비가 15%인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가운데 올해 전국 3만6,587 의 잎담배 경작면적에서 황색종 6만2,084
버어리종 4만1,991 등 총10만4,075 의 잎담배가 수확된 것으로 추정됐다.

담배인삼공사는 담배원료공장의 보관 처리능력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올해 총생산량의 92%수준인 9만6,258 만을 수매키로하고 현재 수매를
하고있다.

이에따라 잎담배경작자들은 생산원가 보전이 안되는 적자생산으로 손해를
보게됐으며 나머지 7,817 의 잎담배를 경작자들이 내년까지 보관해야하는
어려움을 겪게됐다.

담배인삼공사는 "수매가를 인상해줄 경우 다른 물가에 대한 인상요인으로
작용할 우려가있고 현재 보관창고가 부족해 잎담배를 전량 수매할수 없는
실정이어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대해 잎담배경작자들은 "물가인상을 농민에게 떠넘기기 위한 수매가
동결과 잎담배전량수매를 하지않는것은 경작자들의 잎담배 재배의욕을
꺾어놓게돼 장기적으로는 국내 담배산업을 위축시키게 될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