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의 대부분이 자동차에 기름을 넣을 때 특정 정유사의 기
름을 선호하지 않고 아무곳에서나 기름을 넣고 있어 주유소 상표
표시제가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이같은 사실은 여론조사기관인 파트너시스템이 수도권의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자가운전자들의 주유소 이용실태
" 조사에서 밝혀졌다.
20일 이 조사에 따르면 조사대상의 50%가 아무 주유소에서나 기름
을 넣고 있다고 답했고 32.5%는 가까운 주유소를 이용하고 있다고
응답, 자가운전자의 80% 이상이 주유소 상표와 관계없이 기름을 넣
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특정 정유사의 기름만을 고집하는 사람은 17.5%에 불과해 소
비자들에게 제품 선택권을 줌으로써 서비스를 개선토록 하기 위해
도입된 주유소 상표표시제가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것으로 지
적됐다.
주유소의 편의시설로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이 무엇인가라
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51.5%가 경정비를 꼽았고 16.4%가세차장, 15.
7%가 휴게실, 15.3%가 편의점, 1.1%가식당을 들었다.
또 주유소 서비스 수준과 관련, "보통이다"가 응답자의 67.7%, "좋
다"가 25.2%, "아주 좋다"가 2.4%로 조사됐으며 "나쁘다"와 "아주
나쁘다"는 각각 4.4%와 0.3%로 나타났다.
이밖에 1회 주유대금은 2만원 이상이 38.8%, 1만5천-2만원이 33.5%
로 집계돼 운전자의 대부분이 한번 기름을 넣을 때 1만5천원 이상
어치를 넣는 것으로 밝혀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