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오전5시30분께 서울 용산구 지하철1호선 남영역과 서울역사이에서 3백
여명의 승객을 태운 전동차가 레일 갈림길에서 50cm가량 탈선, 1시간30분동
안 상행선 국철이 불통되어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사고직후 서울시내 지하철1호선의 상행선 운행이 전면 중단돼 전동차를 기
다리던 시민들이 환불을 요구하며 매표소로 몰려가 소동을 빚기도 했다.

사고 전동차는 이날 오전7시5분께 복구가 완료, 지하철1호선 전구간 운행이
정상적으로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