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이 올들어 감사원으로 부터 받은 3개 지방국세청 및 15개 세무서
에 대한 재산세분야 감사에서 모두 1백48건 89억6천여만원에 이르는 비리
가 적발돼 관련직원 53명이 징계처분 요청을 받았다.
18일 국세청은 국회제출자료에서 서울 중부 대구등 3개지방청및 강남 서
초 개포 안양등 15개 세무서가 감사원 감사를 받은 결과 재산세분야에서
만 모두 1백48건에 89억6천6백1만원의 징수비리가 적발됐다고 밝혔다.
세무서별로는 강남세무서가 12억6천63만원(23건)으로 가장 많고 <>개포
9억8천36만원(16건) <>여의도 8억9천8백31만 <>동수원 8억9천2백19만원
(18건) <>안양 6억3천4백35만원(14건) 등이었다.
특히 서울청 산하 강남 개포 서초 등 이른바 서울지역 노른자위 3개 세
무서가 세금을 적게 부과하거나 아예 과세대상에서 누락한 건수는 71년
(31억6천6백26만원)에 달해 전체의 47%를 차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