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명제이후 단자사들간 영업전략이 엇갈리면서 외형판도가 급변, 중앙투
자금융이 대한 동양등 상위2개사를 제치고 여신1위업체로 떠올랐다.
15일 단자업계가 잠정집계한 9월말현재 단자사들의 여신(어음할인및 중개
실적기준)잔액을 보면 중앙투금이 3조9천5백70억원으로 6월말에 비해 7천1
백90억원(22.2%)증가,1위로 올라섰다. 반면 상반기까지 줄곧 1위를 달려온
동양투금은 이기간중 2백85억원이 되레 감소한 3조9천5백14억원을 기록해
2위로 밀려났다.
후발단자사중에서는 삼삼투금이 7천2백87억원(48.2%),삼희투금이 6천2억
원(42.6%)씩 늘어난 2조2천3백96억원과 2조98억원으로 각각 6,7위로 올라
선 반면 동아투금은 1천8억원(5.4%)감소한 1조7천4백89억원에 그쳐 8위로
떨어졌다.
이처럼 단자사들간 여신증감이 엇갈린 것은 계속되는 경기부진으로 기업
들의 자금수요가 많지않아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있는 가운데 중앙 삼삼 삼
희등은 기업을 상대로 박리다매식의 적극 대출에 나섰던 때문으로 분석된
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