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냐포항제철이냐"

14일 포항제철본사에서 열린 상공자원위 국정감사에서는 여야의원들이
포철의회사명 변경방침을 놓고 난상토론을 벌여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번
국감이 시작되자마자 포항시의회 포항상의 포항지역발전협의회등 이지역을
대표하는 단체와 기관들이 포철의 회사명변경에 대해 강력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국회쪽에 전한바 있어 이날 국감은 현지주민들의 상당한 관심속에
진행됐다.

포항시의회의 이용득의장등 6명의 일행은 국감현장에 나와
끝까지"사태추이"를 지켜보기도 했다.

민자당의 허삼수의원등은 이날 "포철은 세계 제2의 제철회사로서 한국을
대표하는 공기업이자 이지역을 대표하는 기업이므로 회사명변경은 국가적
이미지는 물론 포항시민전체의 의사와 결코 무관할 수 없다는 점에서 신중히
결정돼야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허의원등은 "세계속의 기업이란 위상에 걸맞게 회사명을 항간의 소문대로
신한국제철로 바꿀것인지,아니면 포항시민의 의사에 따라 기존 포항제철을
그대로 사용할것인지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날 안동선상공자원위원장은 물론 민자당의 이택석 박재홍의원,민주당의
유인학 박광태의원 등 대다수 위원들은 "그렇다면 정권이 바뀔때마다
회사이름을 바꾸겠다는 얘기냐"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에대해 조말수포철사장은 "철강업은 오는 2003년이면 포화점에
다다르기때문에 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정보통신등 타분야로의
경영다각화가 불가피하며 이를 위해서는 철강이미지로만 고착된 현재
회사명으로는 다각화추진이 곤란하다"며 "회사명변경은 지금이 적기"라고
답변했다.

조사장은 이어 "현재 회사명에 대해서는 세계적으로 통용되고있고
잘알려진 "포스코"가 좋겠다는것이 내부임직원들과 고객들의 여론"이라며
"회사명을 (주)포스코로 바꿀경우 기존체제가 크게 변하지않기 때문에
많은 경비와 절차가 필요치않다"고 말했다. 조사장은 "그러나 회사명을
변경하더라도 일방적으로 추진하지않고 포항과 경북지역 각 계층의 여론을
수렴해 내년 정기주주총회에서 결정토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포항=김삼규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