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기혐의로 구속기소됐으나 수사과정에서의 가혹행위가 인정돼 무
죄판결을 받은 김학동씨(42)는 12일 수사를 담당했던 당시 서울지검 특
수1부 조승식검사(41.현 수원지검 강력부장)등 수사관계자 7명을 독직폭
행혐의로 대검에 고소했다.

김씨는 고소장에서 "조검사등은 교통사고를 가장한 보험금 사기사건을
수사하면서 89년10월 서울지검 11층 특별조사실로 본인을 강제연행한 뒤
쇠파이프 등으로 허벅지를 구타하고 온몸을 마구 때리는 등 가혹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