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안으로 실시될 예정인 제2단계 금리자유화는 주식시장에 나쁜 영향을
미칠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1일 삼성증권은 "2단계 금리자유화와 주식시장"이란 분석자료를 통해 금
리자유화가 주식시장 자금이탈과 기업 금융비용 증가로 연결돼 주식시장이
단기적으로 약세를 보일것으로 내다봤다.

이자료는 이번 금리자유화조치는 금리연동부상품의 도입없이 이뤄질 것으
로 예상돼 지난91년말의 1단계 금리자유화때와 마찬가지로 자유화대상금리
가 올라갈 것으로 예측됐다.

이경우 주식시장 주변자금이 이들 상품으로 옮겨갈 가능성이 있고 대출금
리 상승으로 기업의 금융비용이 늘어나는 한편 중소기업의 일시적인 자금조
달 차질까지 우려된다는 분석이다.

지난91년11월에 실시된 1단계 금리자유화 때는 자유화대상금리가 올라갔고
1금융권 자유금리상품의 여수신이 큰폭으로 늘어났으며 증시에서 시장실세
금리는 올라가지 않았으나 고객예탁금의 감소속에 연말까지 주식시장의 침
체국면이 계속됐었다.

삼성증권은 그러나 금리자유화를 계기로 위축된 자금흐름이 다소 풀릴 것
으로 보이며 자유화 폭이 확대될 경우 퇴장자금의 금융권환류가 촉진돼 중
장기적으로 증시에 호재로 작용할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