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전국15개 시.도 공직자들의 등록재산공개가 11일
전남도와 서울종로등 일부구를 끝으로 일단락됐다.

광주시를 필두로 지난4일 시작된 지방공직자등록 재산공개에서는
시.도지사,시장.군수.지방의회의원 교육위원등 모두 5천6백3명의
재산보유현황이 밝혀졌다.

이번 지방공직자의 재산공개결과 지방공직자들 역시 중앙에 못지않게
재산이 많고 각 시.도광역의회의원들은 "재력가집단"임이 입증됐다.

10억이상의 재산가가 전체의 19%가량인 1천62명으로 나타난 가운데
50억원이상의 재력가만도 1백46명에 이르렀고 특히 광역의회의원의 1인당
평균재산이 20억원을 넘어선것으로 집계됐다.

더구나 이들 "부자 공직자들"은 부동산 투기,직위를 이용한 축재등
부정한 방법의 재산형성 과정이 드러났고 재산은닉 혹은 축소등록 의혹을
사고 있어 또 한차례 사정파문이 예상되고 있다.

전국의 각급 윤리위는 재산공개가 끝남에 따라 이번주내에 전체회의를
열어 공개재산에 대한 성실 등록 여부 등을 실사할 예정이다.

그러나 각 시.도는 이같은 윤리위 실사 활동에 앞서 재산축적에서 문제가
확인된 고위 공무원과 시장 군수등 일선 기관장에 대해서는 공직사회 사정
차원에서 면직 권고사퇴등 인사 조치할 방침인데 빠른 시일내에 공직사회를
안정시킨다는 원칙에 따라 이같은 "사정 인사"를 가능한한 빠른 시일내에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

또 이번 지방공직자 재산공개결과 부의 지역 편재가 예상보다 훨씬
심해 서울 경기 인천등 경인 수도권과 경남.북 부산 대구등 영남권에
여타 지역과는 비교가 안될 정도로 부가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공직자들은 정부의 실명제실시 전격선언직후 재산을 등록한 관계로
예금 주식 채권등 금융자산을 비교적 성실히 등록한 것도 두드러진
특징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지방공직자들 역시 배우자나 직계 존비속에게 재산을 분산한
사례가 비일비재했으며 자녀의 분가를 이유로 재산 등록을 거부한 사례가
많아 성실신고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앞으로 있을 윤리위의 실사 활동이
주목되고 있다.
한편 이날 등록재산을 공개한 전남도공직자 96명의 평균재산은
7억6천7백만원으로 광주시와 시교육청공직자의 평균재산 17억6천5백만원에
비해 10억원정도 적은것으로 나타났다.

재산 규모별로 보면 1백억원이상은 1명도 없었고 50억~1백억원미만
2명,10억~50억원미만 18명,5억~10억원미만 10명,1억~5억원미만
40명이었으며 1억원미만이 26명이었다.

전남도내에서 가장 많은 재산을 공개한 공직자는 도의회 국의장이었으며
관심을 모았던 하대주의원(영암1)은 92억2천7백만원으로 국의장의 뒤를
이었다.

또 도의회의원 가운데 김동현의원(영광2)이 36억1천3백만원,배광언부의장
(목포3) 34억1천3백만원,주승용의원(여천군2) 30억9천7백만원등의 순으로
재산이 많았다.

도의회에서 유일한 민자당소속 의원인 최흥운의원(동광양2)의 재산은
4억9천5백만원이었다.

도교육위원중에서는 이의장이 가장 많은 재산을 공개했고 김흥식교육위원
(장성)이 23억1천4백만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독신인 도의회 최병순의원(곡성1)은 재산은 물론 부채도 없는
무일푼의원으로 밝혀졌고 최형석의원(완도1)이 재산보다 부채가
2억1천9백만원 더 많다고 신고하는등 모두 3명의 도의원이 재산보다
부채가 더 많다고 신고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