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박지원대변인은 10일 전북 부안군 위도앞 해상에서 발생
한 서해페리호 침몰사건과 관련한 성명을 내고 "김영삼정부출범후
계속되는 대형참사는 해이하고 나태한 행정의 결과이며 철저하게 책
임을 묻지않은 데 따른 것"이라면서 "따라서 철저한원인규명과 함께
황인성총리를 비롯한 전 내각은 국민앞에 책임을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