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9일 박지원 대변인 논평을 통해 `핵재처리시설이 필요하다''는 김
시중 과기처장관의 국정감사 답변과 관련, "핵의 평화적 개발과 이용이 목
적이라 하더라도 이는 중대한 사안이기 때문에 반대하는 입장은 아니지만
국회차원에서 심도있는 논의를 거쳐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대변인은 "과기처장관의 답변은 비핵화선언의 철회로 해석된다"면서 "우
리당은 핵주권론을 논의한 바 있으며 최고회의에서는 평화적 목적의 핵재처
리 문제가 토론된 바 있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