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신자살한 전전민련 사회부장 김기설씨의 유서를 대필한 혐의로 구속
기소돼 대법원에서 징역 3년형이 확정된 강기훈씨(29 대전교도소 수감중)
가 오는 11일로 예정된 국회법사위의 서울지검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
됐다.
국회 법사위 이범관전문위원은 8일 "민주당측 요청으로 강씨가 국감증
인으로 채택돼 이미 소환장이 발부됐다"고 밝혔다.
서울지검의 한 관계자는 이와 관련, "강씨는 자살방조죄로 이미 대법
원에서 징역3년의 유죄가 확정돼 복역중인 만큼 국감에서의 증언은 법
률적으로 큰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