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8일 일본정부로부터 일제하 태평양전쟁 당시 징병으로 끌려간 조선
인 군인, 군속 24만3천9백92명의 인적사항등이 자세히 기록된 명부를 주일
한국대사관을 통해 공식전달받았다.
이번에 공식반환되는 조선인 군인.군속 명부는 일본 후생성이 보관하고 있
던 것으로 태평양전쟁이 시작된 지난 41년부터 45년까지 기간에 징병으로
끌려가거나 자원입대한 조선인 군인.군속들의 자세한 인적사항과 함께 포로
신문서등 보조기록 상당수를 포함하고 있다.
이번 조선인 징용자명부의 전달은 일본정부가 그동안 거부해오다 반세기만
에 공식 전달한 것이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이는 새로운 한일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를 구축하는
데 또하나의 중요한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