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실명제 실시이후 시중자금사정을 우려한 투자자들이 우량주를 선호함
에 따라 저가주들은 최근의 반등에도 불구하고 낙폭이 여전히 큰편인 것으
로 나타났다.

7일 럭키증권이 금융실명제 실시직전인 지난 8월12일이후 지난 6일까지가
격대별 투자성과를 분석한데 따르면 저가주일수록 낙폭이 큰것으로 조사됐
다. 종합주가지수가 1.25%하락한 이기간중 5천원이상 1만원미만 주식 30개
의 주가는 평균 8.2% 하락한 반면 5만원이상 고가주 10개는 8.4%의 높은 주
가상승률을 기록했다.

1만원이상 2만원이하 주식 3백96개와 2만원이상 3만원이하 주식 1백74개의
가격은 각각 2.9%의 평균하락률을 기록,종합주가지수 보다 더많이 떨어졌다.

3만원이상 4만원이하 주식 39개는 0.35% 하락하는데 그쳤으며 4만원이상
5만원이하의 9개 종목은 0.57% 상승했다.

금융실명제이후 주가상승률 상위 50개종목은 납입자본이익률 유동비율 유
보율등의 재무비율에서도 모두 우수한 것으로 나타나 투자자들의 우량종목
선호현상이 뚜렷하다고 럭키증권은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