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추석때 청주 민속주등이 기대이상으로 큰폭의 판매신장세를 나타내
값이 저렴하면서도 명절의 분위기에 맞는 전통술들이 소비심리가 위축된
소비자들의 인기를 끈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두산그룹계열의 백화는 국향 봉황등 청주세트와
인삼주등을 총20만4천세트 판매,작년의 14만2천세트에 비해 43.8%증가했다.
국향은 모두 14만9천세트가 팔려 작년의 11만1천세트보다 34.1%,죽절 복분
인삼주등은 5만6천세트가 팔려 작년의 2만6천세트보다 배이상 각각 늘었다.
OB씨그램의 양주는 43만1천세트가 팔려 작년의 36만7천세트보다 17.5% 늘
어났다. 15만세트가 팔린 패스포트는 작년의 10만7천세트에 비해 40.2%의
높은 판매증가율을 보였고 섬씽스페셜은 7만7천세트로 19.4% 신장됐다.
그러나 뉴베리나인골드는 4만4천세트로 작년수준에 머물렀고 씨그램진은
11만세트로 오히려 1만세트 감소했다.
진로는 31만3천세트를 판매,작년보다 4.3% 증가했고 보해는 목표량인 10
만세트가량을 판매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