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명제 한파로 부동산 경기가 얼어붙어 이사철임에도 불구,서울 전지역 아
파트,빌라등의 거래가 거의 끊겼다.
부동산경기 침체는 강남지역 대형아파트및 고급빌라의 경우 더욱 심해 매
기가 거의 전무한 형편이고 그나마 실수요가 위주로 거래가 이뤄지는 상계
동,목동등 타지역 중소아파트도 시세가 5~10%씩 떨어졌다. 전세의 경우 대
체적으로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역시 계약건수가 예년의 절반수준을 맴
돌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실명제 이후 부동산투기가 재연될 것을 우려한 당국에서 부
동산거래 자금출처를 철저히 조사하겠다는 발표,수요자가 격감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부동산업자들에 따르면 현재 소형아파트를 중심으로 실수요자간의 거래가
조금 있을 뿐 8월말 이후 지금까지 매매및 전세를 포함한 거래실적이 예년
의 20~30%를 밑돌고 대형 고급아파트는 거래 자체가 없어 가격형성이 안되
고 있다는 것이다.
대형아파트및 고급빌라 밀집지역인 서울강남지역의 경우 실명제 발표전 1
억9천만원에 거래됐던 압구정동 미성아파트 32평형이 1천만원 떨어진 1억8
천만원선에 호가되고 있으나 매입자를 찾기 어려운 형편이며 56평형의 경
우 거래가 아예 없다는 것이다.
고급아파트로 꼽히는 서초동 삼풍아파트 역시 각 부동산마다 5~7의 매물
만 나올 뿐 매매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빌라의 경우는 더욱 심해 "역삼동 현대빌라등 고급빌라는 매달 2~3건씩 있
던 문의전화마자 전무한 실정"이라고 부동산업자들은 말했다. 중소형 아파
트가 밀집한 서울 상계동지역은 한동안 끊겼던 거래가 추석을 지나며 조금
씩 살아나고 있으나 평형과 관계없이 평균 5백만원씩 정도 떨어졌다.
상계동 주공9단지 24평형은 9천~9천3백만원하던 것이 실명제 이후 8천5백
~9천만원으로,같은 단지 31평형은 1억3천만원에서 1억3천만원으로 거래되
고 있다.
이에 대해 상계동 가나안부동산 이무식씨(52)는 "예년 같으면 일주일 평균
5~7건씩 성사시켰으나 요즘은 1건하기도 힘들다"고 털어놨다.
이씨는 "실명확인 기한인 이번달 12일 이후 부동산 가격이 어떻게 변할지
수요자들이 관망하는 추세여서 부동산거래가 저조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계약이 이루어져도 잔금지불을 예금계좌 실명화 기한인 이달 12일이
후로 늦추는 경우가 많다고 업자들은 말했다.
이는 실명제 보완책이 추가로 나와 자금출처에 대한 실사가 어떻게 변할
지 모른다는 기대심리 때문이다.
현재로는 이달 12일 이후 부동산경기가 어떻게 움직일지 예측키 어려우나
올해는 현재 수준에서 머물고 내년 봄에야 풀릴 것이라는 게 부동산업자들
의 대체적인 의견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