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그룹 총수와 직계존비속들이 개인명의로 갖고있는 상장계열기업 주식
이 점차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증권감독원이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92년말 9천5백79만주에 달
했던 30대대기업그룹 총수와 직계존비속의 계열기업주식 보유량이 지난 8월
말에는 9천4백87만주로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의 지분율도 꾸준히 낮아져 지난 90년말의 평균 8.65%에서 작년말에는
8.15%, 금년8월말엔 6.75%로 떨어졌다.

현대그릅의 경우 정주영명예회장과 아들들이 그동안 보유주식을 대량매각,
지분율이 90년말의12.48%에서 작년에는 9.2%, 금년8월말에는 4.60%로 낮아졌
다.

삼성그룹도 90년말의 4.69%에서 지난8월말에는 3.96%로, 쌍용그룹도 같은기
간동안 23.30%에서 22.64%로 떨어졌다.

그러나 한진그룹 조중훈회장 및 직계존비속의 지분율은 90년말의 18.78%에
서 지난 8월말엔 21.50%로 오히려 높아졌고 선경.대우그룹등도 개인명의로의
기업인수와 기업공개로 대주주의 지분율이 오히려 높아졌다.

증권관계자들은 그룹총수와 직계존비속들의 지분율이 이처럼 낮아진 것은
보유주식을 팔아 자금을 조달해간 경우가 많은데다 유상증자가 빈번하게 이
뤄졌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