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과 미국은 최근 북한 핵문제가 중대한 고비를 맞고 있는 가운데 양
측 외교경로를 통해 수시로 서로 주요현안에 대한 협의와 연락을 주고받는
''상시대화채널''을 개설, 가동하고 있다.

북.미간의 이같은 대화 채널은 그동안 북경에서 이뤄져온 참사관급 양측
간 공식접촉과는 달리 필요할 경우 그때그때 자국 정부의 메시지를 상대국
에 전하고 전달받는다는 점에서 주목을 끌고 있다.

정부의 한 고위당국자는 45 "북한 핵문제등과 관련해 주뉴욕 북한대표부
허종 부대사와 워싱턴 미 국무부의 퀴네노스 북한담당관간에 언제라도 서
로 대화를 주고 받을수 있는 상시채널이 열려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