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종합화학등 합성수지업체들은 6일 열리는 대만의 한국산PP(폴리프로필
렌)반덤핑제소관련 공청회에 대비, 관계자들을 현지에 파견하고 변호사를 선
임하는등 대책마련에 나서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종합화학 호남정유 유공 동양나이론등 대만측의 공
청회개최에 공동대처하기위해 합성수지수출담당관계자 6명을 대만에 파견했
다.
또한 석유화학공업협회도 유종만이사를 포함, 관계자 2명을 현지에 파견했
다.
현대석유화학은 이번 공청회에 대비, 기존거래선인 대만의 리&라이법률사무
소와 변호사선임계약을 맺었으며 유공도 독자적으로 현지변호사를 선임했다.
대만에 의해 제소된 소형업체 가운데 현대와 유공을 제외한 호남정유등 나
머지 5개사는 삼성종합화학의 현지 변호사를 공동으로 선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