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은 교통의경을 현재의 고교 졸업자 중심에서 대학 재학이상의 고학
력자로 모두 바꾸기로 했다.
이는 교통법규 위반 단속 등 대민업무가 많은 교통의경들이 자질 부족으로
교통법규 위반자에게 반말을 하거나 함정단속을 펴는 등 시민들에게 불쾌감
을 줘 경찰전체의 이미지를 훼손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경찰은 교통의경 중 중학 졸업자 62명을 포함한 저학력자를 대
학 재학이상의 고학력자로 전원 교체하는 한편 고교 졸업자는 대학재학 이
상의 고학력 지원자가 부족할 경우 한해서만 선발토록해 교통의경을 대학재
학 이상의 고학력자 중심으로 편성토록 했다.
현재 일선 경찰서 등에 배치된 교통의경은 모두 2천7백86명으로 이중 1천4
백93명(53.5%)이 고졸 미만의 학력을 갖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