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택 민주당대표는 28일 "민주당은 향후 국정운영에서 경제활성화에
최대의 역점을 둘것"이라고 말하고 과거청산보다 민생등 경제문제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번 정기국회에서 금융실명제대체
입법을 반드시 관철시킬 것"이라며 "대체입법을 추진할때 경제정의와
경제활성화가 조화를 이루도록 하되 둘다 어렵다면 음성자금이
산업자금화되는 경제활성화쪽에 비중을 두겠다"고 말했다.

이대표는 김영삼대통령이 대체입법에 반대한 것과 관련,"이제 국회도
많이 달라졌다"고 전제하고 "입법화과정에서 이해집단의 로비로 실명제가
퇴색할 것을 우려한다면 이는 국회를 경시하는 권위주의적 발상"이라고
비난했다.
이대표는 이와함께 국회에서 기업인의 국정감사 증인채택을
추진하고있는것과 관련, "경제가 어려운 때인 만큼 기업인을 경제에
전념할수 있도록 해야한다"며 기업인의 증인출석을 최대한 줄이겠다고
밝혔다.

이대표는 또 과거청산문제와 관련,"개혁의 성공은 과거청산에서
출발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국회가 경제활성화대책마련,
개혁입법,예산심의등 개혁과 민생문제에 전념할수 있도록 율곡사업비리등
과거청산문제는 정부가 마무리해 줄것"을 촉구했다.

이대표는 국회공직자윤리위의 실사에 대해 엄격한 실사를 촉구하고
"재산축재과정에 문제가 있는 의원은 자진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