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계신용카드 3사노조는 27일부터 부분파업에 들어가기로 했던 일정을
일부수정,오는 10월2일까지는 정상근무하기로 결정했다.

권재철 카드사쟁의대책위원회위원장은 27일 "추석전후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오는 10월2일까지는 정상근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10월4일 전면파업하기로 한 일정은 아직 변동이 없으며 새로
취임한 국민.비씨카드사장등과 개별접촉을 통해 집중교섭여부를 결정할 예
정"이라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